커뮤니티

의료관광뉴스

  • Home
  • 커뮤니티
  • 의료관광뉴스
이름 관리자 이메일 kmta114@hanmail.net
작성일 2011-05-26 조회수 10634
파일첨부
제목
[관련소식] 외국인 한의사, 한방 의료관광 홍보 앞장서
외국인 한의사, 한방 의료관광 홍보 앞장서

 
관광공사 '외국인 한의사' 명예홍보대사 위촉
 
 
▲이참 한국관광공사 사장(가운데)이 18일 라이문트 로이어 자생한방병원 국제진료센터장(왼쪽)과 고바야시 미찌이 아젤리아 한의원 원장을 한방 의료관광 활성화를 위한 한국관광 명예홍보대사로 위촉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재경일보 장세규 기자] 한국관광공사(사장 이참)는 18일 공사 16층 접견실에서 외국인 한의사인 고바야시 미치이 아젤리아 한의원과 라이문트 로이어 자생한방병원 국제진료센터장을 한국관광 명예홍보대사로 위촉했다고 19일 밝혔다.
 
공사는 그간 의료관광 사업을 주로 양방을 중심으로 추진하였으나, 이를 한국 전통문화와 정서를 체험할 수 있는 한방으로 확대하고 양·한방 협진으로까지 발전시켜 한국에서만 경험 할 수 있는 “Korea Only" 의료관광 상품 개발을 추진한다.
 
한방 의료관광 상품은 아시아(특히 일본) 및 구미주(러시아 등)를 타깃 지역으로 하고 있으며, 중국을 제외한 국가에는 침술사 외「한의사」제도가 없는 한방 불모지로, 한방의 과학적인 우수성과 전문성을 먼저 홍보하고, 신뢰도를 구축하는 하는 것이 급선무이다.
 
이에 공사는 한방 의료관광의 본격적인 해외 홍보사업 추진에 앞서 한국에서 한의사 면허를 취득하고, 국내에서 한의사로 왕성한 활동을 하고 있는 2명의 외국인 한의사를 명예홍보대사로 위촉하고, 공사가 해외에서 추진하는 다양한 “한방 알리기”사업에 적극 동참, 외국인의 시각과 견해를 바탕으로 한방의 우수성을 널리 홍보하고, 친밀감을 쌓아갈 것으로 알려졌다.
 
고바야시 원장은 1984년 한의사 면허 취득 후, 한국, 미국 등지에서 한의원을 개원하여 운영하였으며, 현재 강원도 아젤리아 한의원 원장으로 의술을 펼치고 있다. 특히 일본 간호사 면허 소지자(1970 취득)로, 이화여자대학교에서 의예과를 수료(1975년) 하는 등 양방과 한방을 두루 섭렵하고 있어 양·한방 협진이 가능하다. 
 
로이어 원장은 1999년 한의사 면허 취득 후 현재 자생한방병원 국제진료 센터장으로 재직하고 있으며, 대한한의사협의회 국제이사, 대한약침학회 국제 이사 등 한의학계에서 활발히 활동하고 있다. 자생한방병원은 양한방 협진을 바탕으로 한 척추질환 전문 한방병원이다.


재경일보 장세규 기자 sgchang@jkn.co.kr   

 
이전글 서울 명동일대 의료관광특구 지정 추진
다음글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 교육·의료·관광분야 성장 괄목